용인경전철 노조 총파업 돌입·열차는 정상 운행

용인시, 3차례 부분파업 뒤 31일부터…무인운전 경전철 비상인력으로 가동.

탄천뉴스 2020-03-31


용인시청


용인시는 31일 용인경전철 노조가 이날 04시부터 총파업에 돌입했으나 열차는 정상 운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무인으로 운전하는 경전철의 특성을 살려 비노조원과 대체인력 등 비상인력을 투입해 파업과 무관하게 경전철을 차질 없이 운행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시는 30일부터 도시철도과 내에 비상운영 상황실을 설치하고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하는 등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비했다.

용인경전철은 전체 직원 187명 가운데 143명이 노조에 가입한 상태다.

용인경전철 노·사는 지난 2019년 2월부터 41회의 단체교섭을 했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한 상태다.

이에 노조는 지난해 12월30~31일 전면파업을 예고했으나, 당시엔 같은 달 30일‘사측과 임단협에 잠정합의했다’며 파업을 철회한 바 있다.

노조 측은 이후 지난해 12월30일 잠정합의을 처리하라고 요구하고 있으나, 사측은 최종 승인 절차 이후 서명을 하기로 노사가 합의한 바 있으며 잠정합의 일부를 수정해야 서명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노조는 앞서 지난 2월14일 17일과 3월26일 등 3차례 부분파업을 단행한 데 이어 이번에 총파업에 돌입했다.

시 관계자는 “노조의 파업에도 불구하고 경전철은 차질 없이 운행할 것”이라며 “코로나19로 모든 시민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만큼 노사가 합심해 시민에게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20-03-3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탄천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