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상대원동 소각장 새로 건립…2024년 준공 목표

사업비 1773억원 투입.

탄천뉴스 2020-02-06

    중원구 상대원동 500t 규모 성남소각장 조감도

성남시는 중원구 상대원동에 하루 처리용량 500t 규모의 생활폐기물처리시설을 새로 건립한다고 6일 밝혔다.

준공 목표는 오는 2024년 상반기이며 사업비 1773억원이 투입된다.

1998년부터 22년간 가동 중인 600t 규모 성남소각장이 노후화해 이를 대체하는 시설로 건립된다.

현재 성남소각장은 2012년과 지난해 2차례 진행된 한국환경공단의 기술진단에서 “장기 사용이 어려워 교체가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

시는 성남소각장을 신속히 새로 건립하려고 지난해 10월 7일 기획재정부에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신청해 같은 해 12월 19일 예타 면제 사업으로 최종 확정됐다.

이에 성남소각장 신규 건립 사업이 속도를 내게 됐다.

새로 건립하는 성남소각장 시설용량은 현재 생활폐기물 발생량과 향후 발생량 등을 종합 고려해 500t 규모로 결정했다.

건립 부지는 현재 성남소각장 바로 옆이다.

신규 성남소각장 시설 부지 내에는 주민들이 원하는 편익시설이 동시 건립된다.

미세먼지 알림 전광판도 설치한다.

착공 시기는 기획재정부 민간투자사업 심의위원회 등의 행정절차가 끝나는 내년 말이다.

낡은 600t 규모 성남소각장은 신규 소각장이 건립되면 철거한다.

새 성남소각장이 건립되는 시점까지 현재 소각장은 시설별 내구연한 정비 가이드라인과 대기오염배출물질 허용 기준인 다이옥신 0.1ng 이하 등 법적 기준을 준수해 가동할 방침이다.

기사입력 : 2020-02-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탄천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