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신종 코로나’ 자택 격리자 발생 땐 긴급 지원

지역 내 감염증 유입 대비…즉석밥, 닭죽, 김, 라면 등 10만원 상당 준비.

탄천뉴스 2020-02-05

    성남시청

성남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자택 격리자가 발생할 것을 대비해 긴급 생계 지원 준비를 마친 상태라고 5일 밝혔다.

이날 현재 성남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는 없는 상태이지만, 국내 감염환자가 16명으로 늘어난 상황에서 지역 내 감염증 유입 때 신속 지원에 나서려는 조처다.

자택 격리는 중국 방문 후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보건소가 격리 대상자로 지정하면 14일간 이뤄진다.

이때 이들에게 지원할 즉석밥, 닭죽, 김, 라면 등 10만원 상당의 생활필수품을 준비했다.

1대1 매칭으로 지정되는 격리 가구 담당 공무원이 자택을 방문 전달한다.

필요하면 보건복지부 지침에 따라 생계비를 가구원 수별로 한 달간 지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성남시 복지정책과 관계자는 “감염증 확산 추세에 성남도 방심할 수 없는 상태”며 “철저한 사전 준비를 통해 격리 대상자가 발생하는 즉시 물품과 생계 지원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20-02-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탄천뉴스. All rights reserved.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