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군기 용인시장, 용인 평온의 숲 현장서 추석대책 점검

성묘객 불편 없도록 봉안당 운영 · 교통 대책 등 최선 당부.

탄천뉴스 2019-08-30

    백군기 용인시장, 용인 평온의 숲 현장서 추석대책 점검

백군기 용인시장은 30일 추석을 앞두고 용인 평온의 숲을 방문해 성묘객 편의를 위한 대책을 마련할 것을 담당부서에 지시했다.

이날 백 시장은 연휴기간 대책을 보고받은 뒤 봉안당 2층 국가유공자 추모단에 헌화하고 수목장지와 봉안묘, 주차장 등 현장을 둘러보며 시민 불편사항이 없는지 점검했다.

백 시장은 “추석 연휴 동안 평온의 숲을 찾은 시민들이 불편하지 않게 봉안당을 여유롭게 운영하고 특히 교통 지도와 주차 안내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시는 9월12~14일 봉안당인 평온마루 운영시간을 오전8시~오후 6시로 1시간 연장해 운영키로 했다. 추모객은 20분 동안 선착순으로 추모실을 방문할 수 있다.

한꺼번에 많은 차량이 몰리는 점을 감안해 임시주차장도 운영한다. 용인동부서 · 이동파출소와 연계해 주변 교통을 정리하고 원활한 주차를 위해 16명의 안내 요원을 배치할 방침이다.

추석당일 화장장은 7시부터 10시30분 오전에만 2회 운영하고 12일부터 14일엔 오전7시부터 8회 정상 운영한다.

한편, 시는 9월2일부터 5일 관내 장사시설 13곳의 시설물과 진입로, 주차장 등도 점검할 계획이다.

기사입력 : 2019-08-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탄천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