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보건소, 치매인식개선 위해 치매파트너 상시 모집

.

탄천뉴스 2019-03-26

 

▲     © 탄천뉴스


용인시보건소는 치매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개선하고 환자와 가족을 배려하는 문화를 만드는 데 앞장 설 치매파트너를 상시 모집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들은 지역 내에서 치매환자가 소외되지 않도록 먼저 다가가 배려하고 안부를 묻는 등 치매 인식개선을 위한 역할을 한다.

 

관내 거주하는 초등학생 이상 시민이면 누구나 치매파트너가 될 수 있다.

 

참여를 하려면 치매파트너 홈페이지(https://partner.nid.or.kr) 또는 모바일 앱 치매체크를 통해 30분 분량의 교육영상을 들으면 된다.

 

이와 별개로 다양한 봉사활동으로 치매환자와 가족에게 보다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치매파트너 플러스도 상시 모집한다.

 

보건소는 관내 학교와 기업 등을 찾아가 치매에 대한 올바른 정보을 알리는 등 치매파트너 양성교육도 이어갈 방침이다

 

지난 1월엔 기흥구 상갈동 소재의 삼천리 동탄고객센터를 방문해 직원들에게 치매파트너 교육을 하고 앞으로 가스검침 시 복지사각지대의 취약계층을 발굴키로 했다.

 

보건소 관계자는 치매환자가 늘어남에 따라 보호인력, 비용 등 사회적 책임이 커지고 있다치매를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고 환자와 가족을 따뜻하게 포용하는 치매파트너에 많은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해 보건소는 치매파트너 2146명과 치매파트너 플러스 415명을 모집해 치매의 원인과 증상, 치매파트너의 역할과 이해 등 인식개선을 위한 교육을 했다.

기사입력 : 2019-03-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탄천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