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정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 새롭게 ‘문 활짝’

리모델링해 지난달 26일 개소식…치매예방관리 사업 이어가.

탄천뉴스 2018-08-01

▲ 수정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가 리모델링을 통해 지난달 26일 개소식을 갖고 새롭게 문을 열었다.     


수정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가 리모델링해 새롭게 문을 열었다.


수정구보건소는 지난 7월 26일, 보건소 1층 대강당에서 지역주민을 비롯한 은수미 시장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치매안심센터 개소식’을 진행했다.


이곳 치매안심센터는 최근 8개월간 사업비 6억5,800원을 투입, 수정구보건소 건물 3층 일부를 리모델링해 마련됐는데 모두 704㎡(213평) 규모에 검진실, 교육·상담실, 쉼터, 가족 카페, 사무실 등을 갖췄다.


지난해 12월 1일부터 임시 치매안심센터로 운영하던 같은 층 치매상담실의 시설, 장비, 인력은 흡수 통합됐는데 신경과 의사(1명), 간호사(9명), 작업치료사(2명), 사회복지사(2명) 등 모두 14명 전문 인력이 치매예방관리 사업을 이어간다.


또한 60세 이상 어르신에게 치매 예방을 위한 상담, 조기진단, 보건·복지 자원 연계와 교육 등 유기적인 치매통합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치매 중증화를 억제하고 사회적 비용을 줄이는 게 목표다.


치매안심센터는 정부의 ‘치매국가책임제’ 시행에 따른 국정과제의 하나로 수정, 중원, 분당 3개 구 보건소별로 운영 중이다.


▲ 수정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가 리모델링을 통해 지난달 26일 개소식을 갖고 새롭게 문을 열었다.     


분당구보건소는 지난해 12월 1일부터 야탑동 보건소 건물 3층 치매상담실(30㎡ 규모)을 임시 치매안심센터로 쓰고 있다. 오는 8월 29일 리모델링한 정자동 한솔7단지 사회복지관 건물 1층 공간(564㎡ 규모)으로 옮겨 개소한다.


중원구보건소는 보건소 옆 노인보건센터 건물에 치매안심센터를 설치해 지난 1월 10일부터 정식 운영 중이다.


각 구 보건소 치매안심센터가 등록·관리하는 치매 환자는 7월 현재 4048명(수정구 1,200명, 중원구 1,267명, 분당구 1,581명)이다.


▲ 리모델링한 치매안심센터     

▲ 치매안심센터 인지 강화 프로그램 교실     


기사입력 : 2018-08-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탄천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