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지원 밖 소녀 생리대 지원’

성남시 2억5천만원 투입... 4월 1~10일 신청 받아 분기별 택배 발송.

김혜영 2017-03-25

성남시가 자체 예산 2억5,056만원을 투입해 정부 지원 밖에 있는 여성청소년 생리대를 지원한다.


시는 오는 4월 1일부터 10일까지 성남시 홈페이지를 통해 대상자의 신청을 받는다.


지원 대상은 만 11∼18세(1999.1.1.∼2006.12.31)의 성남시 거주자(4월 1일 기준)이면서 정부의 생리대 지원을 받지 못하는 주거·교육 급여 국민기초생활 보장 수급자(1,281명), 한부모 가정(1,160명), 차상위 계층(459명)의 여성 청소년 2,900명이다.


▲ 성남시 여성 청소년 생리대 지원 안내 포스터     


이들에게 시는 분기별로 3개월 분(대·중·소 108개입 세트)의 생리대를 지원하는데 1·2분기 지원 분량은 4월 말에, 3분기는 7월 말에, 4분기는 10월 말에 주소지로 택배 발송한다.


시중가보다 저렴한 입찰가를 적용받아 연 8만6,400원(월 7,200원 꼴) 상당의 생리대를 지원받게 된다.


기한 내에 인터넷 신청이 어려운 대상자는 오는 4월 3일부터 10일 사이에 본인 또는 대리인(위임장 첨부)이 거주지 동 주민센터로 직접 신청해도 된다.


성남시는 여성 청소년의 생리대 지원에 관한 복지 사각지대를 없애려고 올해 자체 예산을 편성해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


이를 위해 지난해 6월 11일 보건복지부에 사회보장 신설변경 사업에 관한 협의를 요청, 9월 22일 “정부가 보건소와 지역아동센터로 지원하는 생리대 지원 대상과 중복되지 않게 한다”는 조건으로 사업 시행에 관한 동의를 받았다.


정부는 지난해 10월부터 생계·의료 급여 수급자와 지역아동센터 이용 여성 청소년에게 생리대를 지원해 성남시 지원 대상자 수는 애초 예상한 3,500명보다 600명 줄었다.


지원 예산 또한 중복 인원 제외, 입찰가 적용 등으로 애초 예상한 8억4,600만원보다 5억9,544만원 줄었다.


성남시는 예산 편성 이전인 지난해 7월부터 연말까지 시민 모금액과 후원금 등 1억4,484만원으로 1,646명 여성 청소년과 65곳 시설에 생리대를 지원해 주목받았다. /김혜영 기자




기사입력 : 2017-03-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탄천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