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종교단체에 ‘코로나19’사태 진정 시까지 행사 자제 요청

4개 종교단체에 행사 자제 협조 요청, 신천지 관련시설 전수 조사 및 폐쇄 조치 -.

탄천뉴스 2020-02-24

 

▲  코로나19 대응 상황 긴급보고회를 실시하고있다 © 탄천뉴스

 

성남시는 금일 감염병 위기 경보 단계가 최고 단계인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지금부터가 매우 중요한 고비임을 인식, 기독교, 천주교, 불교, 원불교 등 관내 4개 종교단체에 코로나19’ 사태가 진정 될 때까지 많은 사람이 모이는 종교행사를 자제해달라 요청했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지난 31일부터 총 5차례 관내 모든 종교시설 919곳에 최근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지역사회 감염이 시작된 엄중한 국면에 예배, 법회, 미사 등 실내 공간에 다중이 밀집하여 모이는 종교행사를 가급적 자제해 줄 것을 간곡히 요청드린다는 내용의 협조 요청 공문을 보냈다.

  

또한 지난 21일부터 22일까지 이틀간 성남시 내 신천지교회 관련 시설에 대해서도 전수 조사를 실시 하였다.

 

▲  성남시온교회 출입문이 폐쇄되어있다 © 탄천뉴스

 

시는 시민들이 제보한 6개 시설을 포함, 관련시설 총 18개소(센터, 위장교회 포함)에 대해 전수 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 총 10개 시설이 관련 시설로 확인 되었다.

10곳은 모두 폐쇄조치를 하였고, 해당 시설물 및 주변 일대를 긴급히 방역 실시도 완료하였다.

  

관내 신천지 신도 중 지난 2월 대구, 과천 신천지 집회에 참석한 사람은 5명으로 이 중 4명은 검사 결과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으며, 1명은 타지역으로 이사하여 관할 보건소에서 무증상으로 역학조사 및 검사 대상이 아닌 것으로 확인되었다.

 

한편 은수미 성남시장은 23코로나19 대응 상황 긴급 보고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금일 감염병 위기 경보 단계가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격상 되었다. 지금부터가 매우 중요하다. 우리 시는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하여 지역사회 내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을 다해 지금의 사태를 반드시 이겨나가도록 하겠다. 시민 여러분들도 개인 위생 예방수칙 준수에 철저를 기해주시고, 당분간은 다중이 모이는 모임이나 행사는 자제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성남시는 실시간 코로나19’ 발생 현황에 대해 시 홈페이지 및 시 공식 SNS를 통해 신속하고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

  

현재 성남시 확진자는 없는 상태이다.

기사입력 : 2020-02-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탄천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