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개별공시지가 전년대비 10.53% 상승

2019년 1월 1일 기준 개별공시지가 결정·공시.

탄천뉴스 2019-05-31

    하남시

하남시는 올해 1월 1일 기준 개별공시지가 49,402필지에 대해 31일 결정·공시하고 오는 7월 1일까지 이의신청을 접수받는다고 31일 밝혔다.

올해 1월 1일 기준 개별공시지가는 미사 공공주택지구, 위례신도시의 준공시점 도래와 표준지가 상승으로 전년대비 10.53% 상승했고, 시 전체 평균지가는 431,000원/㎡ 이다.

하남시 관내 토지중 개별공시지가가 가장 높은 곳은 상업지역인 신장동 427-78번지로 10,030,000원/㎡이며, 가장 낮은 곳은 배알미동 산13-3번지로 1,940원/㎡으로 결정됐다.

개별공시지가에 대해 이의가 있는 토지소유자 및 이해관계인은 7월 1일까지 일사편리 부동산통합민원 또는 시청 토지정보과 방문 및 우편, 팩스로 이의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토지정보과에서는 이의신청 기간 중 개별공시지가 감정평가사 상담제를 운영할 예정이며, 참여를 원하는 토지소유자는 이의신청 시 신청하면 된다.

이의신청된 토지에 대해는 비교표준지 선정 및 인근 토지와의 지가균형 등에 대해 재조사하고, 감정평가사의 검증과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심의 과정을 거쳐 신청인에게 통보하게 된다.

박진호 토지정보과장은“하남시는 각종 개발사업시행에 따라 개별공시지가에 대한 시민의 관심이 증대됨에 따라 공시지가의 산정을 위해 철저한 특성조사와 비교표준지를 선정했으며, 열람 및 의견수렴 후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에서 심의 의결됐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 2019-05-3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탄천뉴스. All rights reserved.